세상의 모든 계절 (2010)

SdchV4K.jpg


봄부터 시작하여 겨울까지 4개의 계절 그리고 4개의 챕터...

인생의 황혼기에 평범하지만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노부부 톰과 제리...

그리고 제리의 직장동료 메리, 두 부부의 아들 조, 톰의 친구 켄 등의 주변 인물들을 통해

그려내는 삶의 의미를 4계절의 시간의 흐름과 함께 담아낸 작품이었습니다.

- 후회되는 인생이란...

후회되는 선택을 통해 항상 주변 인물들에게 어려움을 토로하는 "메리"라는 인물을

통해 과연 인생의 힘든 시기를 거치면서 자신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벌어진 그런 삶을

원망하는 자신의 처한 상황을 알면서도 또한 그녀가 바라는 조금은 헛된 상상속에

좌절해버리는 모습이 마치 그러한 인생의 표본처럼 보여지지만 누구든지 그러한 상황에

처할수 있다는 불안함이 "메리"라는 인물을 통해 보여준듯 했습니다.

NxtVDRW.jpg


- 지금 나의 계절은 어디쯤...

누구나 한번쯤은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는 계기가 몇번쯤은 있을텐데 영화속에서

보여지는 4계절의 모습속에서 과연 지금 나의 계절은 어디쯤일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하는데 여기서 주인공 부부의 삶은 수확의 계절 가을을 지나 겨울을 달려가는 모습처럼

느껴지는 가운데 주변인물들의 모습은 흉작으로 인해 어려운 가을을 지나 추운 겨울을

맞이하는 그런 모습처럼 비교되는데 과연 지금의 나의 계절은 어디쯤...

- 영화속 삶의 의미는...

이 영화속에 감독이 담으려는 의미의 속내를 완전하게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과장되지 않고 특별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고 있는 등장인물들을 통해서 보여지는

여러 모습을 통해 어떠한 삶을 살았는가보다는 어떠한 과정을 통해서 삶의

희노애락을 살아왔는가를 다시 한번 되집어주는 의미를 4계절이란 의미에

조금이나마 투영시킨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um1EPkx.jpg


- 겨울의 끝이 지나고...

과연 겨울이 지나고 또다른 봄은 올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드는 조금은 어중간한 상태의

결말을 보여주는데 아내를 잃고 동생의 집에 잠깐 방문한 "톰"의 형과 갑작스레 방문한

"메리"의 모습을 통해서 그녀가 원하는 것은 바로 누군가와의 대화였는데 이들의 조금은

건조한듯한 대화속에서 보여지는 새로운 희망의 빛을 갈구하지만 "톰"의 가족들과의

식사장면에서는 그들과의 대화 속에 끼어들지 못하는 이방인과 같은 존재처럼 보여지는

장면이 과연 이 겨울의 끝에 새로운 봄의 기운이 다시 한번 올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남겨논 의미가 무엇일까를 한번 곱씹어볼만한 결말이 아닐까하는 의문을 남긴 영화로

기억될듯 합니다.


이용자 공간


 아잉봐
배우들과 아름다운 영상미만 남은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