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목격자

59dDBnl.jpg


법정 스릴러, 밀고 밀리는 관계 구도 속에...
치열한 법정 공방전, 검사와 변호사, 밀리고 밀리는 공방 속에 살인범을 놓고 벌이는 진실공방전. 확정적인 살인 증거 영상을 두고 벌이는 역전된 상황, 그 뒤를 알 수 없는 상황을 그렸던 곽부성, 순홍레이 주연의 법정 스릴러 <침묵의 목격자>를 뒤늦게 찾아봤다. 곧 개봉할 최민식 주연의 영화 <침묵>의 원작 영화로 하나의 사건 뒤에, 그를 풀어가는 재판 과정 속에 비치는 팽팽한 대결 속에 계속해서 뒤바뀌는 상황 전개가 흥미로운 구도와 설정을 보여주었다. 마지막 반전까지 생각지도 못한 설정에 의해 이야기를 풀어가는 구도가 흥미로움을 더했다. 특히 한쪽의 시선으로 보여준 후 다시금 돌아가 그 반대편의 시선으로 다시금 사건을 풀어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방식이 색다르게 느껴졌다.

ni5JMsk.jpg


기막힌 반전, 그리고...
법정 스릴러답게 영화적 구성은 법정 공방을 위주로 펼쳐졌다. 그 안에서 벌이는 그 팽팽한 긴장감 끝에 벌어지는 유리한 상황의 반전이 흥미롭게 그려졌다. 초반에는 변호사 측에서 그 뒤에서는 검사 측에서 강력한 증거와 증언을 통해 뒤바꿀 수 없는 상황으로의 변신이 장면적 구성 배치가 흥미로웠는데, 과연 리메이크되어 개봉한 영화 <침묵>에서는 어떤 식의 변주를 그릴지 아니면 비슷한 전개 구도를 그려낼지 또한 중점적으로 지켜봐야 하지 않을까 싶었다.

k0i4XzL.jpg


여기에 마지막 반전 카드를 어떤 식으로 그려냈을지도 중점적으로 지켜봐야 할듯 하다. 어디서 본듯한 이야기 그 안에서 벌이는 두뇌 공방처럼 서로의 미끼를 물고 물리는 상황을 통해서 같은 편조차 속이는 그 상황에서 느끼는 상황 전개를 주의 깊게 봐야만 했다.

nV2j9KA.jpg



보고 싶은 것만, 믿고 싶은 것만...
오랫동안 지켜봐왔지만 증거 부족으로 매번 법의 테두리를 벗어난 범인, 하지만 이번에는 도저히 빠져나갈 수 없는 증거. 누구도 반박할 수 없을 증거로 법의 심판을, 제대로 된 판결을 받게 된 그를 두고 보이는 보고 싶은 것만 믿고, 믿고 싶은 이유만을 보여주고 그를 이용하는 상대. 그 마지막 모습 속에 비친 인간의 보편적인 시선의 편협함이 이 영화의 또 하나의 주제가 아닌가 싶었다.

가족이어도 쉽게 행할 수 없는 행동마저, 그 행동 뒤에 비치는 미래의 모습까지 비친 가족애의 짠함이 마지막을 장식해주었다. 눈치가 빠른 이들은 조금은 쉽게 알아차릴 수 있는 이유였지만, 그 이유 이상의 의미를 통해 보여준 상황의 반전 속에 그려진 법정 스릴러의 맛을 나름 잘 보여준 것 같았다. 개봉을 앞둔 최민식 주연의 영화 <침묵> 또한 기대를 하게 한다.


이용자 공간


꼭 봐야겠어요. 잘 담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