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괴 Monstrum (2018)

감독 : 허종호
출연 : 김명민(윤겸), 김인권(성한), 이혜리(명), 최우식(허 선전관), 박성웅(진용), 박희순(중종), 이경영(심운)

fST14w5.jpg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단 몇 줄의 내용으로...
조선왕조실록 중종 22년의 기록에 남겨진 물괴(物怪)에 대한 단 몇 줄의 기록으로 탄생한 영화 <물괴>. 시사회를 통해 조금은 이른 관람할 하게 되었다.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스타를 끊은 작품으로 사극과 괴수 크리처의 만남이라는 사실만으로 기대할만한 작품이었다. 사극하면 떠오르는 배우 김명민을 중심으로 펼쳐진 물괴와의 사투를 그린 액션 영화로서의 재미를 나름 드라마적 요소를 적절하게 배치하며 오락적인 이야기로의 재미를 보여준 작품이었다. 역사적 사실에 기초하여 상상력을 풀어낸 이야기, 그를 뒷받침해주는 괴수 크리처물의 장르적 재미를 사극이라는 요소 안에 적절하게 배치시켜준 느낌이었다. 여기에 물괴를 찾기 위해 나선 수색대의 추리극을 바탕으로 펼쳐진 민초들의 시대적 약자들이 살아온 힘들었던 실상을 그린 이야기까지 꽤 많은 요소들이 잘 담긴 느낌이었다.

VVTYQkQ.jpg


전반부는 드라마 + 후반부는 액션
힘없는 백성들의 어려움과는 달리 권력을 가진 이들이 모든 것을 휘어잡은 시대적 상황 속에 벌어지는 권력 다툼 속에 그려진 전반부의 이야기는 요즘 시대를 관통하는 모습처럼 다가오기도 했다. 역병과 괴이한 소문으로 세상을 어지럽히고 그런 틈을 타서 권력과 재력을 탐하는 자들의 이야기 속에 그려진 드라마가 중반부까지 그려진다. 물괴의 소문과 함께 등장하기까지 드러난 스토리는 확실히 시대적 상황과 물괴의 등장을 기다리는 관객들에게 호기심을 자극하게 하는 요소로서 펼쳐진다. 본격적인 물괴의 등장과 함께 장르는 본격적인 괴수 액션 장르로서의 재미를 선사하게 된다. 꽤 그럴듯한 한국형 괴수의 등장과 함께 엄청난 힘과 스피드로 사람들을 해치우는 장면을 시작으로 물괴가 탄생하게 된 배경과 함께 후반부 하이라이트 액션 시퀀스는 꽤나 역동적인 시퀀스로 보는 재미를 느끼게 만들었다. 가볍지지만 결코 가벼울 수 없는 드라마적 요소를 적절하게 배치하며 보여주는 크리처 액션 장르 영화로서의 재미를 유감없이 발휘해준 느낌이었다.

XtaGFLX.jpg


김명민, 김인권, 이혜리, 최우식 4인 4색 캐릭터.
조선 명탐정 시리즈로 색다른 사극 캐릭터로서의 재미를 보여주었던 김명민이 이번에는 조금은 진중한 캐릭터로서 물괴를 잡기 위한 액션을 선보여주었다. 코믹한 연기는 그를 따르는 김인권이 맡은 캐릭터의 합을 통해서 중간중간 코믹한 대사들로 웃음 포인트를 선사해주었다. 한편 스크린 연기에 처음 도전한 이혜리의 캐릭터 또한 단순한 여성 캐릭터가 아닌 좀 더 진취적인 여성의 모습을 통해 여러모로 능력이 출중한 모습으로 당당히 자신의 캐릭터를 보여주었다. <마녀>를 통해 액션 연기로서의 재능을 선보였던 최우식 또한 조금은 허당기가 느껴지지만 싸울 때는 확실히 날렵한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자기만의 자리를 충분히 지켜주었다.

nJt94Rd.jpg


또 다른 주인공 '물괴'
괴수 크리처 장르는 좋아하시는 분들의 눈에는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나름의 상상력과 현실적인 모습을 적절하게 조합하여 탄생한 '물괴'. 꽤나 역동적인 모습의 캐릭터로 영화 후반부를 장악하며 보여준 CG 기술로 탄생한 모습이 사뭇 여러 가지 동물을 상상하게 만들었다. 평범함을 거부하면서도 조선시대라는 시대적 상황에 맞춰 탄생한 물괴의 모습은 스피디함과 파괴력이 꽤나 그럴듯하게 느껴지기에 충분해 보였다. 때론 섬뜩할 정도로 사람을 해치우는 모습이나 때론 예상을 뛰어넘는 동작들로 자그마한 인간들과의 대결하는 모습을 보는 재미도 사뭇 잘 표현된 느낌이었다. 영화 속 또 다른 주인공으로서의 능력은 확실히 보여준듯싶었다.
관객들의 평가는 과연...
추석 대목을 앞두고 개봉하는 영화인만큼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가벼운 오락영화로 보신다면 그만큼의 만족감을 느낄듯하다. 그에 반해 너무 깊은 장르적 재미를 원하시는 분들에게는 조금은 아쉬운 측면들이 눈에 띌지도 모르겠다. 가벼운 팝콘무비로 즐기신다면 큰 문제는 없을듯하다. 사극과 크리처 장르의 만남, 나름의 만족스러운 오락영화로서의 재미가 과연 다른 관객들에게도 전해질 수 있을지는!!!


이용자 공간


 두구두무구
이 영화 왜봤지 진짜 후회 한다. 티비에 나오면 봐야하는 영화임
시사회로 봤는데 웃음도 있고 후반부는 정말 뭉클한 영화더라구요ㅠㅠ
 가물치
생각보단 볼만한가 보군요ㅎㅎ
 예언자
오올 같은 생각시군 ㅋ